어느 부부 이야기

세상이야기      조회 수 7 추천 수 0 2018.08.26 08:28:48


[출처: 자연인이다밴드]


어느 부부 이야기

 

내 남편은 건설현장 근로자다.

말로는 다들 직업에 귀천이 없다하지만 우리 사회에는 엄연히 직업에 귀천이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세칭 노가다라는 직업을 가진 남자를 남편으로 둔 나는 

그가 하는 일을 떳떳이 밝히지 못하고 어쩌다 친정엘 가도 풀이 죽는데,

 남들은 내 남편을 어떻게 생각할까’ 하는 마음에 가끔 길을 가다가도 신축 중인 건설 현장을 보게 되면 

걸음을 멈추고내 남편도 저렇케 일하겠지하는 생각에 눈시울을 적시곤 한다.

 

오늘은 햇빛이 따갑게 내리길래  널었던 이불을 걷으로 옥상에 올라 갔다가 무심코 하늘을 보는데

  "화인건설" 이라고 쓰여진 곤돌라가 눈에 띄었다.

 

언젠가 남편이 일하는 곳을 알려준 적이 있었다.

가보지는 않았지만 남편이 일하고 있는 현장인거 같아 나는 열심히 그 곤돌라 밑으로 남편 옷 색깔을 찾아 보았다

 조그맣게 남편이 보였다.

위험한 난간에서 나무 기둥을 붙들고 왔다갔다 하면서 망치로 못을 치고 있었다.

 

!! 못치는 소리도 들려왔다

 그 순간 나? 울고 말았다.

 왜 내 남편은 더운 날 저렇게 땡볕에서 일을 해야만 처 자식을 먹여 살릴 수 있을까.

! 저렇게 힘들게 일해야 하나. 내려오는 계단에서 이불을 싸안고 오다가 그렁거리는 눈물 때문에 넘어 질 뻔 했다.

 

저녁을 먹고 남편에게 "다리 주물러 드릴께요 이쪽으로 누우세요" 했더니 눈이 동그래 졌다

별일 다 보겠다는 표정이다.


나는 다리를 주무르면서

"당신 오늘 6층에서 일했죠"

", 어떻게 알았어?"

 

"오늘 이불 걷다가 봤어요, 우리 옥상에서 바라보면 왼쪽 끝에서 일했죠?" 했더니 "" 하고 작은 목소리로 대답했다.

 아마도 자기가 고생하는 걸 내가 본게 못마땅한 것 같았다.

 

 "냉커피 한잔 드릴까요?" 했더니 "아 타주면 잘 먹지" 한다.

  사실 남편이 저녁 늦게 커피를 부탁하면 거절 했었다

그다지 커피를 즐기는 편이 아니어서 밤에 커피를 마시면, 카페인 때문에 잠을 못자는 편이기 때문이다.

 

언제인가 밤에 커피를 마신 뒤 새벽까지 뒤척이더니 일 나갔다가 어지럽다고 그냥 집에 온 적이 있은 뒤부터 

나는 되도록 늦은 커피는 타주지 않는다.

 

내 마음을 아는 남편은 "내일 일 못 나가면 어쩌려고 커피를 타주지"했다.

 

"아유 뭐 어때요 하루 쉬면 되지 뭐" 했더니 남편은 빙긋 웃으면서

"우리 블랙 커피 한번 마셔 볼까?" 하고 장난기 어린 표정을 지었다.

 

"테레비 같은 데서 블랙커피 마시는 사람들 보니까 유식해 보이더라

나는 웃음을 참으면서 정말로 설탕과 프림을 빼고 남편에게 블랙 커피를 내밀었더니 한 모금 마신 남편은 

얼굴을 찡그리면서 "아우,무식한게 차라리 낫겠다. 못 마시겠다우리 무식하고 말자" 하는게 아닌가.

 

하긴 블랙커피를 마신다고 모두 유식하면 무식한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잠자리에 누운 남편은 "당신 이번에 돈나오면 바지 하나 사 입어. 거 왜 당신은 멋을 안부리는 거야?

옆집 진영이 엄마 같이 야들 야들한 바지 하나 사입어"했다.

 

"참 누군 못 사 입어서 안 입는줄 아세요?

당신 땡볕에서 땀 흘리며 번 돈으로 어떻게 비싼 옷을 사 입어요?" 했더니

"다 당신하고 윤정이 위해 일하는데 뭘 그래. 이번 달에 사입어 파마도 좀 하고"

 

나는 그만 목이 메었다. 그런 걸 행복이라고 말해도 좋으리라.

 

지체 높으신 사모님 소릴 못들어도. 어떤 비싼 보석 같은게 아니 더라도 잠깐씩 

이렇게 느껴 지는 걸 행복이라고 말해도 되지 않을까?

언젠가 남편은 돈 많은 부모 못 만나 배우지 못해서 천대 받는 세상이 원망 스럽다고 울분을 토한 적이 있다.

 

그런 남편을 볼 때마다 나 또한 남편의 직업에 열등감을 느끼기도 했지만,

이렇게 오늘 같이 잠깐씩 느끼는 감사함으로,

남편 직업에 대한 회의를 잊고 깊은 행복감에 젖어든다.

 

[편집/오타수정: kwin.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어느 부부 이야기 세상이야기 2018-08-26 7
10 작은 행복 (배경음악 有: 일장춘몽) file 세상이야기 2015-06-21 285
9 이야기 하나 _ 진짜 적은 누구 인가? 세상이야기 2015-02-13 84
8 유아무와 인생지한(有我無蛙 人生之限) ___(배경음악 有) file 세상이야기 2015-01-11 155
7 노무현 독도 명연설 ___(영상 자동 플레이) 세상이야기. 2010-06-13 1150
6 네 이름 석자. ___(음원 자동 플레이) file 세상이야기 2010-04-07 747
5 선댄스의 관객들은 왜 그랬을까?(워낭소리) / (배경음악 有) 세상이야기 2009-03-02 881
4 위낭소리 file 세상이야기 2009-02-06 1096
3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플래쉬파일 dakzzi 2009-06-07 1903
2 전세계를 감동시킨 금메달 리스트_남자 역도 무제한급 file dakzzi 2008-08-28 20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