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포츠라는 사내가 있다.
나이는 36살. 영국 웨일스의 한 도시에서 휴대전화 외판원 일을 하고 있다.
외모는 미남과 거리가 멀다. 소위 말하는 ‘비호감’ 형이다. 표정에서는 자신감 한곳 찾아보기 힘들다.
치열이 고르지 못한 탓인지 주섬주섬 말하는 것처럼 보인다.
배는 불룩하게 튀어나왔고, 낡은 양복 차림새는 더 허름하게 보이고, 자세 는 긴장한 듯 경직돼 있다.

폴 포츠가 지난 2007년 8월7일 노래 경연 대회인 영국 ITV1의 ‘브리튼스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 프로그램 예선 무대에 섰다.  '브리튼스 갓 탤런트'는 노래 실력을 겨뤄 일반인을 일약 스타로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미국의 프로그램 ‘아메리칸 아이돌’과 비슷하다. 더욱이 아메리칸 아이돌에서 독설과 혹평으로 참가자의 눈물을 쏙 빼는 것으로 유명한 '사이먼 코웰'이 심사위원 중 한 명이다.

[예비심사]
이날 폴 포츠가 수수한 양복차림으로 무대 중앙에 서자 사이먼은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희한한 사람이 다 나왔네’ 라는 식의 표정으로 포츠에게 곁눈질을 보냈다.

여성 심사위원인 아만다 홀덴이 폴 포츠에게 물었다.
“무슨 노래를 준비해 오셨나요?” 폴 포츠는 “오페라를 부르려고요”라고 짧게 답했다.

사이먼은 ‘어이가 없다’는 표정으로 팔짱을 낀 채 노래를 불러보라고 했다.
폴 포츠가 준비한 곡은 푸치니의 오페라 ‘투란도트’에 등장하는 아리아 공주는 잠못 이루고’(Nessun dorma)였다.
포츠가 노래를 부르자 심사위원 들의 표정이 바뀌기 시작했다.
사이먼은 자세를 고쳐앉았고 관객들의 눈은 휘둥그레해졌다.

외모와 말투와 달리 포츠의 목소리는 우렁차고 감성적이었다.
노래 몇 소절이 끝나자 관객들의 박수가 터져나오기 시작했다.
몇몇의 눈에는 눈물이 그렁그렁 맺혔다.
심사위원 홀덴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결승장면]
곡의 마지막 하이라이트 부분에서 폴 포츠가 안정적인 바이브레이션 창법 으로

고음을 내뿜자 관객들은 자리에서 일제히 일어나 박수를 쳤다.
심사위원들은 폴 포츠의 가창력에, 그리고 기립박수를 보내는 관객들의 모습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폴 포츠의 눈에도 눈물이 고였다.



[결승장면및 우승 발표]
사이먼은 독설 대신 “당신은 우리가 찾아낸 보석”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홀덴은 “소름이 끼칠 정도였다”고 놀라워 했다.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폴은 14일 준결승전에 진출했다.
시각장애 오페라 가수 안드레아 보첼리의 곡으로 유명한 ‘타임 투 세이 굿바이’(Time To Say Goodbye)를 불러 결승전에 진출했다.

위대한 인간승리, 폴 포츠는 외모만을 중시하는 전세계를 경악시킨 역대사건이며, 실화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휴대폰 외판원에서 세계적인 성악가로 성공한 [폴 포츠] 스토리 file 세상이야기 2008-08-26 2100
XE Login